브로드웨이 코미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오는 11월 한국 첫 공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 포스터. / 제공=쇼노트

독창적이고 신선한 매력으로 미국 브로드웨이에서 인기를 얻은 코미디 뮤지컬 ‘젠틀맨스 가이드:사랑과 살인편'(이하 ‘젠틀맨스 가이드’)이 한국에 온다. 오는 11일 9일 서울 동숭동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막을 올린다.

‘젠틀맨스 가이드’는 1900년대 초반, 영국 런던을 배경으로 한다. 가난하게 살아온 몬티 나바로가 어느 날 자신이 고귀한 다이스퀴스 가문의 여덟 번째 후계자라는 사실을 알고, 다이스퀴스 가문의 백작이 되기 위해 자신보다 서열이 높은 후계자들을 한 명씩 없애는 과정을 다룬다.

2014년 토니 어워드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돼 최우수 뮤지컬·최우수 극본·연출·의상상 등 4개 부분을 수상했다. 드라마 데스크 어워드에서 최우수 뮤지컬상을 비롯해 7개 부문 수상, 외부 비평가 협회상 4개 부분 수상, 드라마 리그상 1개 부문을 수상하는 등 총 16개의 상을 거머쥐며 브로드웨이 3대 뮤지컬 어워즈 ‘베스트 뮤지컬(Best Musical)’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이 작품은 기상천외하면서도 유기적인 서사 구조로 웃음을 유발하는 세련된 코미디이다. 여기에 다양한 장르로 구성된 풍성한 음악과 빅토리아 풍의 화려한 무대장식과 소품, 의상 등은 관객들을 빠져들게 한다. 무엇보다 9명의 다이스퀴스 가문 후계자들을 연기하는 단 한 명의 배우가 펼치는 열연은 ‘젠틀맨스 가이드’의 백미다.

공연 제작사 쇼노트 관계자는 “‘젠틀맨스 가이드’는 독특함과 유머가 살아있는 작품이다. 반면에 시대적인 배경 덕분에 고풍스러운 느낌도 있다. 이번에 공개된 포스터에는 그런 작품의 결을 담고자 했다. 빅토리아 풍의 무대 장식과 어울리는 배경을 바탕으로 작품 속 주요 오브제인 약병을 앤틱하고 빈티지한 그림으로 표현함으로써 스토리라인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오는 11월 9일부터 내년 1월 27일까지 홍익대학교 대학로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