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틱, 단편 영화 시리즈 제작…아이유 주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가수 겸 배우 아이유.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이 영화감독 4명과 함께 가수 겸 배우 아이유를 주연으로 한 단편 영화 시리즈를 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영화감독 4명이 아이유를 주연으로 각기 다른 주제와 콘셉트로 단편 영화를 만들어 시리즈 형태로 공개하는 방식이다. 영화 ‘마담 뺑덕’ ‘남극일지’의 임필성 감독, ‘비밀은 없다’ ‘미쓰 홍당무’의 이경미 감독, ‘더 테이블’ ‘최악의 하루’의 김종관 감독, ‘소공녀’의 전고운 감독이 나선다.

아이유는 그동안 드라마 ‘나의 아저씨’, ‘달의 연인 – 보보경심 려’, ‘프로듀사’, ‘최고다 이순신’ 등에서 연기력을 펼쳐왔다. 영화에서 주인공을 맡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스틱은 “오리지널 시리즈는 단편 영화의 새로운 시도이자 도전”이라며 “한 명의 주인공을 4명의 감독이 어떻게 다르게 풀어냈는지 살펴보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오랜 기획 끝에 최근 촬영을 시작했으며 프로젝트와 관련한 구체적인 내용은 추구 공개할 예정이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