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로배우 김인태, 장기 투병 중 별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작고한 배우 김인태(왼쪽)와 그의 아내 백수련. / 사진제공=MBC

원로배우 김인태가 12일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김인태는 그동안 전립선암, 파킨슨병, 근무력증 등으로 10년 넘게 투병하다가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한 요양병원에서 유명을 달리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인 아내 백수련과 영화 ‘부당거래’ 등에 출연한 아들 김수현이 있다.

김인태는 1954년 연극배우로 데뷔해 드라마 ‘전원일기’, ‘제4 공화국’, ‘태조 왕건’, ‘명성황후’, ‘무인시대’, ’발리에서 생긴 일’, ‘청혼’, ‘왕꽃 선녀님’ 등에 출연해왔다.

투병 중이던 2010년 아내 백수련과 MBC ‘기분좋은 날’에 동반 출연하기도 했다. 당시 뇌졸중으로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한 이야기와 집안이 100억원대 빚을 진 사연 등을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빈소는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