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가 별거냐3’ 배기성 “아내 이은비, 될 수 있으면 끝까지 구속하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이은비,배기성,별거가 별거냐3

이은비(왼쪽)와 가수 배기성 부부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 씨네큐브 광화문점에서 열린 티캐스트 E채널 ‘별거가 별거냐3’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배기성이 아내 이은비를 구속하겠다고 농담했다.

E채널 예능프로그램 ‘별거가 별거냐3’ 제작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MC박수홍,박지윤과 부활의 김태원·이현주 부부, 방송인 임성민·마이클엉거 부부, 국악인 김나니·안무가 정석순 부부, 가수 배기성·이은비 부부가 참석했다.

배기성은 이날 신혼부부임에도 불구하고 별거 리얼리티에 출연하게 된 배경에 대해 “사실 나는 아내가 방송에 노출되는 게 탐탁지 않았다. 그런데 제작진이 콘셉트도 콘셉트지만 서로를 바라볼 수 있는 시간을 조금 더 가졌으면 좋겠다는 말씀을 하셨다. 이것도 좋은 경험이고 아내와 같이 지냈을 때는 몰랐던 부분들을 알면 이해하기 쉬울 거라는 생각을 해서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내가 결혼 전에는 부모님과 살았고 결혼 후에는 나와 살아서 혼자 살 적이 없다. 그러다보니 아내가 단 한 번도 혼자가 뭘 해본 적이 없다”며 “그래서 이번 기회를 통해 원없이 한 번 해보라는 마음으로 촬여을 했는데 녹화한 걸 보니까 별로 안 좋더라. 될 수있으면 끝까지 구속을 해볼까 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기성의 아내 이은비는 “저는 무서워서 안 하겠다고 생각하던 중에 남편에게 ‘평생 당신이 해야하는 일이야?’라고 질문을 했는데 그렇다고 대답했다. 그래서 내가 혹여 큰 것을 잃더라도 신랑의 삶이 그렇다면 출연하는 것이 후회하지 않을 선택이라 생각해 출연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별거가 별거냐3’는 오는 15일 밤 9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