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거가 별거냐3’ 박지윤 “나와 김나니만 분노 리액션, ‘쓰레기 되고 끝나나’ 생각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방송인 박지윤(왼쪽)과 박수홍이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 씨네큐브 광화문점에서 열린 티캐스트 E채널 ‘별거가 별거냐3’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방송인 박지윤이 ‘별거가 별거냐3’ 아내들이 너무 천사처럼 착하다고 토로했다.

E채널 예능프로그램 ‘별거가 별거냐3’ 제작발표회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씨네큐브에서 열렸다. 행사에는 MC박수홍,박지윤과 부활의 김태원·이현주 부부, 배우 임성민·마이클엉거 부부, 국악인 김나니·안무가 정석순 부부, 가수 배기성·이은비 부부가 참석했다.

이날 박지윤은 시즌1과 시즌2와 비교한 차별점에 대해 “일단 아내들이 천사다. 천사여서 부담스럽다”며 “스튜디오에서 같이 VCR을 보지 않나. ‘이렇게까지 이해를 해줘야하나’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이분들에게 별거가 휴식이라는 걸 깨달았다”고 밝혔다.

박지윤의 말에 김나니는 “제가 대외적으로 1등 며느리, 다소곳하다는 이미지를 갖고 있는데 방송을 보고 시부모님께서 많이 놀라지 않으셨으면 한다. 제가 너무 편하게 일상 촬영을 했는데 앞으로는 다소곳하게 촬영하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박지윤은 “(김)나니 씨가 왜 저렇게 말하냐면, 스튜디오에서 아내분들이랑 함께 VCR을 보지 않나. 어떤 상황에서 리액션을 할 때 다른 분들은 이해하고 감싸는데 나니 씨랑 나만 화를 내서 ‘우리만 쓰레기 되고 끝나나’라고 농담한 적이 있다. 그만큼 다들 천사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별거가 별거냐3’는 오는 19일 밤 9시 처음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