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시 바람?”… ‘살림남2’ 김승현 父의 수상한 외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살림남2’ 아버지를 미행하는 김승현 형제/ 사지제공=KBS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의 김승현 가족에게 심상치 않은 사건이 벌어질 조짐이다.

‘살림남2’ 제작진은 12일 외출하는 아버지를 뒤쫓는 김승현 형제의 미행 현장을 공개했다.

김승현의 아버지는 최근 들어 수상한 행동들을 자주 보여 가족들의 의심을 샀다. 새벽 늦게 귀가하는 것은 물론 상갓집을 간다면서 화려한 옷차림으로 집을 나서는 등 앞뒤가 맞지 않는 행동들을 계속 했던 것.

뿐만 아니라 화장실과 베란다에서 은밀하게 통화를 하는 모습은 가족들의 의혹을 더욱 키웠다. 사건 당일,아버지는 쉬는 날인데도 공장에 나가봐야 한다며 갑작스럽게 외출을 했다. 김승현 형제는 “아빠 바람 피우는 거 아냐”라며 농담으로 웃어 넘겼지만 어머니의 수심은 점점 깊어져만 갔다.

급기야 어머니는 형제에게 아버지를 미행하라고 지시 했고, 결국 두 형제가 아버지의 뒤를 몰래 밟았다.

아버지를 따라 한 건물에 들어간 김승현 형제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우려하던 최악의 사태가 벌어진 것일까?

미행을 마치고 돌아온 김승현 형제는 아버지를 보호하기 위해 어머니에게 어설픈 거짓말을 늘어놓는다. 하지만 의혹만 더 키우며 어머니의 화를 더 돋우기도 했다고. 결국 불길한 기운을 직감한 어머니는 김승현을 앞세우고 아버지를 찾아 나선다.

아버지의 수상한 외출, 이를 쫓는 김승현 형제의 긴장감 넘치는 추격전이 펼쳐질 ‘살림남2’는 오늘(12일) 오후 8시 55분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