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리피∙딘딘 ‘오 마이 갓돌아이’ MC 확정…’아이돌 심폐소생’ 예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플러스 유튜브 채널 ‘올더케이팝’의 MC 슬리피(왼쪽), 딘딘/사진제공=MBC플러스

MBC플러스 유튜브 채널 ‘올더케이팝’의 새로운 아이돌 웹예능 ‘오 마이 갓돌아이’에 래퍼 슬리피와 딘딘이 MC로 출격한다.

오는 17일 처음 공개될 ‘오 마이 갓돌아이’는 유명 아이돌 그룹이 아니라 신인 아이돌 그룹을 포함해 아직 대중에게 많이 노출되지 못한 그룹들을 게스트로 초청한다. 이들을 새롭게 조명하는 ‘본격 아이돌 심폐소생 방송’이 프로그램의 콘셉트다.

이를 위해 실제 절친한 사이로 유명한 슬리피와 딘딘이 MC로 나선다. 시도 때도 없는 아웅다웅하는 두 사람의 케미 역시 관전포인트로 떠올랐다.

슬리피는 아이돌들이 편안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고 기댈 수 있는 따뜻한 형의 역할을 하겠다는 각오다. 딘딘은 웹 예능에 최적화된 입담으로 프로그램의 웃음을 책임질 예정이다.

식상하고 다 아는 프로필 소개에서 벗어나 사소하지만 팬들이라며 알고 싶은 세밀한 정보를 파해지는 ‘TMI(Too Much Information) 프로필’ 코너, 자신들의 안무를 섹시, 큐트, 군인 등의 버전으로 춤추는 ‘마이웨이댄스’ 코너, ’CF도전코너’ 등 ‘오 마이 갓돌아이’만의 다양한 코너도 준비됐다.  

연출을 맡은 어랑경PD는 “아이돌의 묻힌 매력을 찾아주고 죽은 매력도 살려주는, 아이돌들이 믿고 출연 할 수 있는 유일무이한 방송이 될 것”이라 약속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