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판사’, 무릎 꿇은 진짜 판사 윤시윤…피투성이 ‘포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친애하는 판사님께’ 스틸/사진제공=SBS ‘친애하는 판사님께’

SBS ‘친애하는 판사님께’(이하 ‘친판사’)에서 진짜 판사 윤시윤은 결국 무릎을 꿇을까.

‘친판사’는 ‘정의’에 대한 드라마다. 극 중 대사처럼 누군가는 ‘유행이 지난 것’이라고 치부하기도 하지만 ‘정의’는 지켜져야 한다. ‘친판사’는 각자 다른 위치에 선 인물들이 정의를 어떻게 생각하고, 정의를 실현하기 위해 어떻게 다가서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친판사’ 속 ‘정의’를 가장 극명하게 대비시켜 보여주는 두 인물이 한수호(윤시윤 분), 한강호(윤시윤 분)다. 이들은 외모만 같을 뿐, 그 외의 것은 모두 다른 쌍둥이 형제다. 교묘하게 비틀린 운명 속에서 같은 ‘판사’ 자리에 섰을 때, 두 사람이 쫓는 ‘정의’의 방향은 사뭇 달랐다.

양형기준에서 한 번도 벗어난 적 없는 판결로 ‘컴퓨터 판사’라 불리던 한수호는 상황에 휩쓸려 일종의 재판 거래에 가담하고 말았다. 한수호의 판결이 나비효과를 일으켰고, 결국 한 사람이 스스로 목숨을 끊고 말았다. 그의 가족들은 여전히 한수호를 향해 복수의 칼날을 겨누고 있다.

반면 ‘양아치’로 불리며 교도소를 몇 번이고 들락날락한 한강호는 달랐다. 사라진 형 대신 가짜 판사 행세를 시작한 그는 뇌물 10억만 챙겨 사라질 작정이었다. 그러나 본의 아니게 정의 구현을 했고 어느덧 재판 거래, 재벌 갑질, 사건 은폐 등에 환멸을 느꼈다. 진짜 정의를 찾기 시작했다.

가장 정의로워야 할 판사가 휩쓸리 듯 재판 거래에 가담한 상황이 됐다. 모두가 손가락질하는 양아치가 판사 행세를 하며 정의를 구현하고 있다. 시청자는 ‘친판사’를 통해 둘 중 과연 누가 옳은 것인지, 진짜 정의란 무엇인지 곰곰이 생각하게 되는 것이다.

이 가운데 ‘친판사’ 제작진은 12일 한수호의 변화를 암시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자존심 강한 한수호가 폐 창고로 보이는 곳에서 무릎을 꿇고 있는 것이다. 그의 얼굴과 입가에는 붉은 핏자국이 아직 선명하게 남아 있으며, 다른 사진에서는 발로 차인 듯 바닥에 나뒹굴고 있기까지 하다. 한수호에게 심상치 않은 위기가 처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

그런 한수호를 똑바로 지켜보며 멱살 잡고 있는 인물은 방우정(한수연 분)이다. 방우정은 복수를 위해 오랫동안 한수호를 뒤쫓았다. 한수호 입장에서는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 그럼에도 무릎 꿇은 한수호의 표정은 긴박함보다 어딘지 의미심장한 느낌이다. 위기 앞에서 한수호가 변화할 것인지, 이후 어떤 상황이 펼쳐질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친판사’ 제작진은 “오늘(12일) 방송되는 25~26회네는 한수호, 한강호 모두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한다. 이 위기 속에서 두 형제가 어떻게 벗어날지, 이 과정에서 두 형제는 정의에 어떻게 다가설지 지켜봐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형제의 위기와 그로 인한 변화는 12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