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의 낭군님’ 금채안, 첫 회에 사망…강렬한 임펙트 ‘눈도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백일의 낭군님’ 금채안/ 사진제공=제이에스픽쳐스

신예 금채안이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을 통해 얼굴을 비췄다.

지난 10일 처음 방송된 ‘백일의 낭군님’에서는 왕세자 율(도경수 분)을 위협하는 배후와 그 증거를 찾는 과정이 전개된 가운데, 내의녀 송선 역으로 분한 금채안이 사건 전개의 중요한 역할로 등장해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첫 등장부터 상처투성이의 몰골로 율(도경수 분) 앞에 끌려 온 송선은 사건의 배후를 말하려는 순간 살수의 화살에 맞아 죽음을 당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알고보니 수련의녀에서 교연당의 담당의녀로 파격 승차 되었던 송선은 세자빈 소혜(한소희 분)의 회임을 숨기고자 한 측근이었고, 세자의 목숨을 위협할 금기 식재료 단자를 빼돌리라는 명을 받았던 것.

금채안은 짧은 등장이지만 무서움에 질린 모습부터 자연스러운 표정과 시선처리 등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줬다. 극의 흐름에 긴장감을 더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금채안은 드라마 ‘품위있는 그녀’에서 기옥(유서진 분)에게 남편인 장원장(송영규 분)의 외도를 알리며 협조한 정간호사 역으로 출연한 바 있다. 이후에도 매력적인 마스크와 연기력으로 드라마, 영화에 캐스팅 돼연기 스펙트럼을 넓히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