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병준, ‘죽어도 좋아’ 로 안방극장 복귀…강지환과 호흡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배우 이병준/사진제공=한아름컴퍼니

배우 이병준이 KBS2 새 수목극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에 출연한다.

‘죽어도 좋아’는 안하무인 백진상(강지환)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여기서 이병준은 진상의 직속 상사인 나철수 역을 맡았다. 철수는 극 중 아버지 같은 상사로, 부하직원들을 올바른 방향으로 인도하는 ‘멋진 멘토’가 되는 것이 목표인 인물. 특히 드라마 ‘미생’의 신봉자인 철수가 옥상에서 업무를 보고받거나 적재적소에 ‘미생’ 명대사를 응용하며 드라마에 소소한 재미를 더해준다는 설명이다.

‘죽어도 좋아’는 ‘김과장’의 프로듀서와 ‘동네변호사 조들호’의 공동 연출을 맡았던 이은진 감독이 메가폰을 잡는다.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