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가에 출몰한 ‘물괴’ 개봉…뜨겁고 유쾌했던 비하인드 공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물괴’ 비하인드 스틸/사진제공=씨네그루(주)키다리이엔티, 롯데엔터테인먼트

영화 ‘물괴’가 개봉을 기념해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물괴’는 조선 중종 22년, 역병을 품은 괴이한 짐승 물괴가 나타나 공포에 휩싸인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건 이들의 사투를 그린 이야기. 색다른 사극의 탄생이란 호평과 함께 예매율 1위에 등극했다. 오늘(12일) 개봉을 자축하며 배우들의 반전 매력과 케미를 엿볼 수 있는 촬영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먼저 옛 내금위장이자 물괴 수색대의 듬직한 대장 윤겸 역의 김명민은 영화 속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과 180도 다른 모습이다. 자타공인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였던 김명민은 한복 의상과 어울리지 않는 짙은 색의 선글라스를 착용해 웃음을 자아냈다.

수색대 성한 역의 김인권은 몸을 사리지 않고 강도 높은 액션을 소화해내며 일명 ‘좌식 액션’을 탄생시켰다. 그는 그물로 포박된 상태에서도 카메라를 향해 장난스러운 포즈를 취하는 등 힘든 촬영 중에도 여유를 잃지 않는 모습을 선보였다. 수려한 궁술 실력을 자랑하며 걸크러쉬 매력을 뽐내는 명 역의 이혜리는 카메라 뒤에선 밝은 에너지와 장난기 넘치는 웃음을 지어 보이며 현장을 밝혔다.

공개된 스틸을 통해 배우들의 훈훈한 케미도 엿볼 수 있다. 의리 충만한 케미를 자랑하는 김명민과 김인권은 카메라가 꺼진 뒤에도 작품에 대해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 서로의 팬이라는 두 사람은 사소한 부분까지도 상대 배우의 의견을 구하며 환상의 호흡을 맞춰 나갔다. 위기에 처할 때마다 서로의 곁을 지키며 풋풋한 케미를 자아내는 이혜리와 허 선전관 역의 최우식은 무더위 속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고 서로를 격려하며 촬영을 이어 나갔다. ‘물괴’와의 목숨 건 사투로 늘 긴장의 연속이었던 영화 속 인물들과는 달리 유쾌하고 화기애애한 배우들의 모습은 영화와는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물괴’는 오늘(12일) 개봉해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