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블리 호러블리’ 박시후·송지효, 로맨스는 순항…미스터리 퍼즐 맞춘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KBS2 ‘러블리 호러블리’ 방송화면 캡처. /

배우 박시후, 송지효의 로맨스가 불붙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러블리 호러블리'(극본 박민주, 연출 강민경 지병헌)의 이야기다. 미스터리한 과거도 퍼즐을 맞춰 나가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입맞춤으로 서로를 향한 마음을 확인한 필립(박시후)과 을순(송지효)이 과거와 관련된 비밀을 알아나가는 과정이 담겼다.

라연(황선희) 귀신의 등장과 더불어 필립의 집에는 타자기 소리가 들리기 시작했고, 집필실에는 “나 돌아왔어”라는 ‘귀, 신의 사랑’의 대사가 적힌 종이가 떨어져 있었다. 방송 말미에는 을순이 그랬던 것처럼 필립의 몸에도 상처가 생기기 시작했다. 특히 옥희(장영남) 귀신의 “이젠 다 돌려줘야 해”라는 의미심장한 말은 필립이 을순에게 했던 달콤한 고백과 겹쳐지며 두 사람의 운명이 뒤바뀌기 시작했음을 알렸다.

또한 비밀스럽게 흩어져 있던 필립과 을순의 과거 퍼즐이 맞춰지며, 감춰져 있던 미스터리의 떡밥들이 정체를 드러냈다. 필립은 어릴 적 홀연히 자신을 떠난 옥희가 을순을 돌봐줬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혼란에 빠졌다. 두 사람이 24년 전 대운맞이 굿판에서부터 8년을 주기로 줄곧 만나 왔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여기에 성중(이기광)의 어린 시절과 8년 전 화재사건으로 필립과 거짓 연인 행세를 하게 된 윤아(함은정)의 과거도 베일을 벗었다. 모든 미스터리의 비밀인 8년 전 화재사건에 대한 호기심을 키웠다.

드러나는 과거 비밀과 본격 방송을 시작한 ‘귀, 신의 사랑’. 여러 사람이 얽힌 대본이 풀어낼 예측 불가한 앞날에 기대가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