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명은 ‘명당’ 아니라 사람이 선택…조승우X지성이 완성한 易學 파이널 (종합)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이원근(왼쪽부터), 유재명, 김성균, 박희곤 감독, 백윤식, 지성,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명당을 통해 길흉화복을 바꿀 수 있을까. 영화 ‘명당’은 명당에 얽히고설키는 사람들의 욕망을 이야기한다. 또한 그 이야기는 조선시대가 아니라 현 시대에 대입해도 딱 들어맞는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 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명당’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희곤 감독과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했다.

명당은 ‘관상’ ‘궁합’에 이은 역학(易學) 시리즈의 세 번째 영화다. 박희곤 감독은 “‘관상’ ‘궁합’은 자신의 의지와 상관 없이 정해진 운명에 따라야 하는 이야기로 표현됐는데, ‘명당’은 그 땅을 선택하느냐 안 하느냐, 그 땅을 어떻게 대하느냐에 따른 운명을 본인이 선택하는 것”이라고 차이점을 설명했다. 이어 박 감독은 허구의 인물 박재상(조승우 분)과 실제 인물 흥선 이하응(지성 분)으로 허구와 사실을 적절히 결합시키는 데 가장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배우 조승우가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조승우는 땅의 기운을 읽어 운명을 바꾸려는 천재 지관 박재상 역을 맡았다. 박재상은 영화 초반 개인적인 복수심에서 명당을 찾아주는 지관 일을 하지만, 점점 흔들리는 나라를 위해 자신의 능력을 쓰기로 결심한다. 조승우는 이에 대해 “전형적으로 느낄 수도 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자신이 가진 능력을 올바른 곳에 써야겠다는 신념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지성은 이야기가 전개되면서 점점 광기를 드러낸다. 그 광기는 왕좌를 차지하지 위한 욕망이기도 하지만 나라를 구하기 위한 의지이기도 하다. 지성은 “감정과 그 상황을 토대로 외적인 모습까지 순차적으로 변해간다”며 “후반부에는 그 감정이 외적으로 드러나도록 실제로 내 몸과 마음을 고생시키며 촬영했다”고 말했다.

지성,명당

배우 지성이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지성은 “이하응이라는 사람이 실제로 어땠을지, 그가 어떤 고민들을 하고 그 상황에 어떻게 대처했을지에 대해 가장 고뇌했다”며 “공감되는 흥선 이하응을 표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역사적인 인물이지만 동네 형처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반적인 사람으로 느껴지게 하고 싶었다”며 “세도정치로 인해 혼탁해진 조선 후기에 어떻게 목숨을 부지할지, 그러면서도 조선을 올바르게 개혁하고자 하는 마음을 언제 드러내야 할지, 그런 생각들을 갖고 있었을 것”이라고 자신이 해석한 이하응을 설명했다. 또한 그는 “박재상과의 관계, 전반적인 시대 상황 등을 통해 흥선의 (나라를 구하고자 하는) 의지를 보여주려 했다”고 덧붙였다.

지성은 특히 “이 땅은 내가 가져야겠다”고 말하는 흥선의 모습이 가슴이 아팠다고 밝혔다. 그는 “촬영하던 때가 우리나라가 병을 앓고 있었던 시기였기 때문에, 모든 국민들이 힘들고 어려운 상황에서 흥선을 통해 책임감을 느꼈다. 캐릭터를 통해 이 시대를 빗대어 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유재명,명당

배우 유재명이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에서 영화를 소개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유재명은 자칫 무거울 수 있는 전개 속에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다. 그는 뛰어난 수완과 말재주로 친구인 박재상을 돕는 구용식 역을 맡았다. 유재명은 권력자들의 싸움과 민초들이 갖고 있는 생명력을 균형 있게 표현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그는 “누군가를 죽이고 무언가를 차지하거나 뺏는 것이 중요한 게 아니라 작은 돈으로도 집을 마련하고 사는 서민들의 절실한 모습을 담기 위해 애썼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백윤식이 세도가 김좌근으로 분해 묵직한 카리스마로 영화의 깊이를 더하고, 김성균이 부귀영화를 위해 비열한 일도 서슴지 않는 김좌근의 아들 김병기로 존재감을 내뿜는다. 이원근은 권력을 잃어가는 유약하고 슬픔이 가득한 헌종으로 풍부한 감정을 드러낸다.

조승우는 “‘명당’은 인간이 가지지 말아야 할 욕망을 꼬집는 작품”이라며 “어떻게 사는 게 바른 것인지에 대해 돌아보게끔 하는 작품이 될 것”이라고 귀띔했다.

‘명당’은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