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경, ‘죽어도 좋아’ 출연 확정…워킹맘 비애 연기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류현경 / 사진제공=프레인TPC

배우 류현경의 소속사 프레인TPC가 11일 “류현경이 KBS2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에 출연을 확정지었다”고 밝혔다.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제작 와이피플이엔티·프로덕션H)는 안하무인 성격의 ‘백진상’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극 중 류현경은 마케팅팀 대리 최민주 역으로 등장한다. 민주는 정 많고 화끈한 성격의 소유자로, 팀 내에서 유일하게 아이가 둘인 워킹맘이다. 민주는 악덕 상사 백진상에 맞서, 동료들을 전폭적으로 지원 사격하며 진한 동지애를 선보일 예정이다.

류현경은 영화 ‘아티스트: 다시 태어나다’, 드라마 ‘20세기 소년소녀’ 등에 출연했다. 이번 ‘죽어도 좋아’를 통해서는 삶의 무게에 짓눌린 워킹맘의 비애부터 끈끈한 동료애 등을 연기한다.

류현경은 “’죽어도 좋아’는 많은 직장인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여서 매력을 느꼈다. 시청자들이 민주를 보고 같이 웃고 울고, 통쾌함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죽어도 좋아’는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드라마로,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