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매력’ 서강준X이솜, 7년 세월 넘나드는 데이트 현장 포착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제3의 매력’의 서강준(왼쪽), 이솜.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JYP픽쳐스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의 배우 서강준과 이솜의 데이트 사진이 공개됐다.

‘제3의 매력’은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의 12년 연애를 그린다. 스무 살의 봄과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보내면서 벌어지는 일을 보여준다.

12일 공개된 촬영 현장 사진은 스무 살 준영과 영재의 모습과 스물일곱 살이 돼 다시 만난 두 사람을 담고 있다. 스무 살의 준영·영재는 놀이공원에서 데이트하는 모습이다. 바이킹과 회전그네에 나란히 앉아 싱그러운 미소를 보여준다.

‘제3의 매력’ 이솜(왼쪽) 서강준. / 사진제공=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

연애 이틀째인 스물일곱의 여름날 속에는 지난 7년의 세월만큼 성숙해진 분위기가 눈길을 끈다. 준영은 바가지머리와 뿔테안경을 벗었으며 영재는 긴 머리와 붉은 카디건으로 세련된 매력을 보여준다.

드라마 관계자는 “이번 스틸 사진에는 각각 스물의 봄과 스물일곱의 여름에 사랑을 나누는 준영과 영재의 모습을 담았다. 풋풋한 연애의 첫날과 뜨겁게 열정적인 연애 이틀째가 그려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제3의 매력’은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한다. 드라마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호구의 사랑’, ‘프로듀사’의 표민수 PD가 연출을 맡는다.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후속으로 오는 28일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