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당’ 지성 “‘공감되는’ 흥선 이하응으로 표현하려 노력해”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지성,명당

배우 지성이 1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명당’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지성이 영화 ‘명당’에서 자신이 맡은 흥선 이하응 캐릭터를 표현하는데 중점을 둔 부분을 밝혔다.

11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명당’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박희곤 감독과 배우 조승우, 지성, 백윤식,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이 참석했다.

이날 지성은 “순차적으로 예상하고 감정과 그 상황을 토대로 외적인 모습까지 표현했다. 후반 부분에는 그 감정을 외적으로 드러낼 수 있도록 내 몸과 마음을 실제로 고생시키며 촬영했다”고 말했다.

지성은 이하응이라는 사람이  실제로 어떤 사람이었을지, 그가 어떤 고민들을 하고 있었고, 그가 처한 상황에 어떻게 대처했을지에 대해 가장 고뇌했다고 밝혔다. 그는 “공감되는 흥선 이하응”을 표현하고 싶었다며 “이하응이라는 역사적인 인물을 동네 형처럼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반적인 사람으로 표현하려 했다. 세도정치로 인해 혼탁해진 조선 후기에 어떻게 목숨을 부지할지, 그러면서도 조선을 올바르게 개혁하고자 하는 마음을 언제 드러낼지 등 생각을 갖고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젊은 시기의 리더십을 포용의 리더십이라고 표현하고 싶다. 또한 박재상(조승우 분)이 허구의 인물이지만 그와의 관계, 전반적인 시대 사실을 통해 흥선의 의지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 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