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양세종, 잠든 신혜선에 애틋한 이마 키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신혜선, 양세종 스틸/사진제공=본팩토리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에서 신혜선·양세종의 ‘굿나잇 키스’가 포착됐다.

‘서른이지만’ 제작진은 27, 28회 방송을 앞둔 11일 꽁설커플의 애틋한 사랑이 묻어나는 침대 맡 투샷을 공개했다. 지난 25, 26회에서는 서리(신혜선 분)가 고교 친구 형태(윤선우 분)와 재회했고, 단짝친구 수미(이서연 분)의 죽음을 알고 큰 충격에 휩싸였다. 동시에 우진(양세종 분)은 ‘노수미’라고 알고 있었던 13년 전 첫사랑 소녀가 서리였다는 사실을 알고 통한의 눈물을 흘렸다. 이처럼 어긋났던 퍼즐조각들이 제자리를 찾고 새 국면을 맞이한 가운데 꽁설커플이 굳건한 사랑을 지킬 수 있을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새근새근 잠이 든 서리와 그의 곁을 지키고 있는 우진의 모습이 담겨 있다. 서리의 손을 살포시 움켜쥐고 잠든 얼굴을 그윽하게 바라보는 우진의 눈빛에서 서리을 향한 깊은 애정이 묻어난다. 이어 우진은 행여나 서리가 깨어날까, 조심스럽게 이마에 입을 맞추고 있다.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을 다루듯이 서리를 애지중지하는 우진의 모습이 여심을 두근거리게 만들다.

‘서른이지만’은 11일 오후 10시 27, 28회가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