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임재욱, 박선영에게 “결혼해야 하는 거 아니야?” 깜짝 발언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불타는 청춘’/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에서 청춘들을 놀라게 만든 포지션 임재욱의 깜짝 발언이 공개된다.

11일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 주 태풍 ‘솔릭’으로 좌절한 뒤 다시 제주도로 향하는 청춘들의 본격 여행기가 펼쳐진다.

지난 충주 여행 때 대표 임재욱과 소속사 배우 박선영의 핑크빛 케미에 관한 기사가 쏟아져 나왔다. 이를 보고 깜짝 놀랐다는 청춘들은 박선영을 만나자 마자 임재욱의 반응을 물어보았다. 이에 박선영은 임재욱이 자신에게 “누나랑 결혼해야 할 것 같아”라고 언급했었다고 말해 청춘들을 한 번 더 놀라게 했다.

청춘들은 “(임재욱이) 마음이 있는 것 같다”며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그러자 박선영은 “장난이다”라며 넘어갔다. 하지만 달아오른 분위기는 쉬이 가라앉지 않았다고 한다.

미묘한 케미로 눈길을 끌었던 박선영과 임재욱의 설렘 가득한 비하인드 스토리는 1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