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최창민 “회사 대표에 이중계약 사기, 빚 갚느라 일용직 까지 했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비디오스타’ 에반, 최제우(최창민) / 사진제공=MBC 에브리원

가수 최제우(최창민)가 회사로부터 사기를 당해 일용직 일까지 했던 안타까운 사연을 고백했다.

11일 방송되는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세기말 아이돌 특집방가방가 캡숑짱 오빠들 편으로 꾸며져 태사자 박준석최창민으로 활동했던 최제우, Y2K 고재근클릭비 에반이 출연한다.

이날 에반은 자신의 세계 100대 재벌가’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그는 클릭비 시절 아버지가 세계 100대 재벌이라는 루머가 돈 바 있다연예계를 갑자기 떠나 유학을 간 덕분에 루머가 확실시되어 퍼지기도 했는데 에반은 “아버지가 미국에서 생활을 하시는 건 사실이지만 그냥 평범한 회사원”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MC들은 아버지가 일하시는 회사가 100대 기업?”이라고 물었지만 “그것도 아니다”고 밝혀 그동안 자신을 둘러싼 루머를 해명했다.

최창민으로 가요계를 주름잡던 최제우는 집의 빚 때문에 가요계 생활을 하게 됐다고 고백했다그는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용돈을 스스로 벌었다고 말문을 열었다또 집에 돌아오면 일터에 나간 부모님과 형을 대신해 병으로 돌아가신 작은 누나를 돌봤다고 밝히기도 했다이어 어린 시절부터 가장의 역할을 해야만 했기에 가요계 생활도 시작하게 되었다고 밝혀 모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최제우는 아이돌 생활을 하던 중 회사 대표에게 모든 계약금과 자신의 인감통장 등을 다 맡겼고 “일을 하고 회사에 돌아와 보니 제 인감으로 이중 계약이 되어있더라고 밝혀 모두를 경악케 했다그 이후 회사의 빚을 갚느라 건설 일용직 일까지 하게 됐다며 다사다난한 인생사를 털어놔 스튜디오의 모두를 안타깝게 만들었다.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