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쓰백’ 한지민 “취한 연기는 실제로 술 마셔야 잘 돼”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한지민,미쓰백

배우 한지민이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미쓰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 이승현 기자 lsh87@

영화 ‘미쓰백’의 한지민이 취한 연기를 위해 실제로 술을 마신다고 털어놨다.

11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미쓰백’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한지민, 이희준, 김시아. 이지원 감독이 참석했다.

한지민은 “가장 자연스럽게 취한 연기를 하려면 실제로 술을 마셔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드라마 촬영 때는 시간상 힘들다. 그동안 영화를 찍을 때 취한 연기는 실제로 술을 마시고 했다”며 “술을 마셔서 나오는 리얼한 감정이 장면에 어우러지면 전달이 잘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했다.

이에 이지원 감독은 “술을 잘 마셔서 놀랐다. 제가 만난 사람들 중 가장 간이 싱싱한 사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쓰백’은 스스로를 지키려다 전과자가 된 ‘미쓰백'(한지민)이 세상에 내몰린 자신과 닮은 아이를 만나게 되고, 그 아이를 지키기 위해 참혹한 세상과 맞서게 되는 이야기다. 10월 11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