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대첩’ PD “‘윤식당’ 보고 ‘고수외전’ 기획”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한식대첩 – 고수외전’ 포스터. / 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한식대첩 – 고수외전’을 연출하는 현돈PD가 “tvN ‘윤식당’을 보고 이번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프로그램 제작 발표회에서다.

이날 현PD는 “이 친구들(해외 요리사)이 한국에 정말 올까 많이 걱정했는데 같은 자리에서 제작발표회까지 하니 감회가 남다르다”며 벅찬 심경을 드러냈다. 주변에서도 이 요리사들을 섭외하지 못할 거라는 의견이 우세했지만 제작진이 직접 이메일을 보내 진정성 있게 접근했다고 한다.

또한 “한식이 해외에 많이 알려졌지만 요리사들도 이렇게 많은 관심이 있는지는 몰랐다”며 “‘윤식당’을 보다가 한식을 배우기 위해 휴가를 내서 한국에 가야겠다는 (요리사의) 말을 듣고 이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각 나라에서 한식을 많이 알려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식대첩- 고수외전’은 데일 맥케이·미셀로 발라딘·파브리치오 페라리·아말 산타나·세르히오 메자 등 전 세계 유명 요리사들의 한식 요리 대결을 다룬다. 지난 시즌 ‘한식대첩’을 거쳐 갔던 고수들과 팀을 이뤄 각 지역의 한식을 배운다.

오는 15일부터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