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이승준, 믿고 맡기는 배우로 우뚝..고종役으로 재조명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승준. / 제공=화앤담픽쳐스

배우 이승준이 연달아 인기 작품에 출연하며 ‘대세’ 배우로 올라섰다. 현재는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이승준은 오는 23일 종영을 앞둔 ‘미스터 션샤인’에서 고종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근엄하면서도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연기로 이목을 끈다. 이후 그는 11월 방송 예정인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 출연하기로 했다. 기대작으로 주목받는 드라마에 연달아 출연하면서 연기력을 입증했다.

‘미스터 션샤인’과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모두 제작진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성사된 것이어서 더욱 눈길을 끈다.

‘미스터 션샤인’은 종영한 드라마 ‘태양의 후예’의 김은숙 작가, 이응복 PD와의 인연으로 출연했다. 차기작인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드라마 ‘나인:아홉번의 시간여행’에서 만난 송재정 작가와 다시 한 번 호흡을 맞춘다.

이승준은 ‘태양의 후예’에서는 송상현 역을 맡아 코믹한 연기로 눈도장을 찍었고, ‘나인’에서는 박선우(이진욱)의 시간여행 비밀을 아는 절친한 친구 한영훈을 연기하며 좋은 평가를 받았다. 두 작품 모두 자신의 존재감을 확실하게 드러냈다.

이번 ‘미스터 션샤인’의 고종을 통해 ‘태양의 후예’나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보여준 친숙한 모습 뒤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으로 재조명받고 있다.

소속사 제이에스픽쳐스 관계자는 “이승준은 제작진 사이에서 다시 찾는 배우, 믿고 맡기는 배우로 떠올랐다. 대중들에게도 ‘믿고 보는 배우’로 입지를 쌓아가는 중”이라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