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고재근 “유이치·코지, 밴드 활동 중…Y2K는 해체 말한 적 없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Y2K의 보컬 고재근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다.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세기말 아이돌 특집! 방가방가 캡숑짱 오빠들’ 편으로 꾸려져 세기말 유행을 휩쓴 과거 대표 아이돌들이 출연한다. 태사자 박준석과 최창민으로 활동했던 최제우, Y2K 고재근과 클릭비 에반이 그 주인공이다.

이날 방송에서 고재근은 지금까지도 레전드 영상으로 남아있는 Y2K 음이탈 영상에 대한 전말을 밝힌다. 최근 녹화에서 그는 “우리는 당시, 주로 라이브로 무대에 올랐다. ‘깊은 슬픔’은 원래 반 키 낮춰 부르기로 했는데 주최측의 실수로 원음의 MR이 흘러나왔다”며 유이치가 음이탈을 낼 수 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고재근은 미국의 한 록스타가 음이탈 사고 후 ‘아임 쏘리!’하며 넘어갔는데 “유이치가 그 와중에 그걸 따라하더라”라며 그의 엉뚱한 매력을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고재근은 유이치, 코지 형제가 현재 일본에서 밴드 ‘스완키 덩크’로 활동 중이라며 근황을 공개했다. 그는 “Y2K 해체를 말한 적이 없다”고 덧붙여 완전체 활동에 대한 기대를 키웠다. 

태사자의 박준석 또한 김영민과 전화 연결을 통해 재결합에 대한 가능성을 제시했다. 김영민은 “방송 계획은 항상 있으며 논의도 많이 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