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M 영화음악’ 유재명 “조승우와 노인 될 때까지 콤비로 호흡 할 것”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한예리-유재명/ 사진제공=MBC

배우 유재명이 MBC라디오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에 출연했다.

유재명은 지난 10일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에 출연해 드라마, 영화와 관련된 다양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JTBC 드라마 ‘라이프’에서 흉부외과센터장 주경문 역할을 맡아 열연중인 유재명은 오는 13일 영화 ‘봄이 가도’, ‘죄 많은 소녀’, 19일에는 ‘명당’ 개봉을 앞두고 있다.

드라마 ‘비밀의 숲’ ‘라이프’에 이어 세 편의 영화에 연이어 출연하게 된 계기가 뭐냐는 질문에 유재명은 “연극을 하다 부산에서 상경한지 5년 정도 됐다. 지난 5년간 쉼 없이 달렸는데 주어진 역할에 감사해서 힘든 줄도 몰랐다”며 “드라마와 영화의 장르적 재미가 달라서 작품을 할 때마다 아직도 즐겁다”고 답했다.

유재명은 ‘명당’을 통해 배우 조승우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된 것에 대해 “”비밀의 숲’에서 처음 만났는데 같이 연기하기에 너무 좋은 배우다. 승우 씨의 리액션을 받기만 해도 저절로 연기가 돼 놀라웠다”며 “조승우 씨가 나와 서른 작품은 더 하고 싶다고 한 적이 있는데 나도 마찬가지다. 노인이 돼서도 콤비로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털어놓았다.

MBC FM4U(수도권 91.9MHz) ‘FM영화음악 한예리입니다’는 평일 오후 8시부터 9시까지 방송된다. PC 및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mini’를 통해서도 들을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