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배님”… ‘불타는 청춘’ 구본승·전유나, 뜻밖의 인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불타는 청춘’ 전유나-구본승/ 사진제공=SBS

SBS ‘불타는 청춘’의 전유나가 구본승과 얽힌 기막힌 인연을 공개한다.

11일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는 지난 주 새 친구로 출연해 화제에 올랐던 ’90년대 국민 가수’전유나와 구본승의 깜짝 평행이론이 공개된다.

이날 청춘들은 태풍 ‘솔릭’의 영향으로 무산되었던 제주도 여행을 다시 떠난다. 청춘들은 현재 제주도에 사는 구본승이 깜짝 마중을 나와 반가움을 더했다. 새 친구 전유나를 처음 본 구본승은 전유나의 대표곡 ‘너를 사랑하고도’를 정확한 가사와 음정으로 불러내며 청춘들을 놀라게 했다.

새 친구 전유나의 근황에 관해 묻던 중 현재 국방 FM에서 라디오 DJ로 진행을 맡고 있다는 말에 구본승은 깜짝 놀라며 시간대를 묻기 시작했다. 알고 보니 구본승이 군 복무 시절 진행했던 라디오 프로그램을 현재 전유나가 정확히 같은 시간에 맡고 있었던 것. 이를 들은 청춘들은 두 사람의 기막힌 인연에 놀라워했다 “정확한 선배네”라는 최성국의 말에 전유나는 구본승에게 곧장 “선배님”이라며 받아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가요계 선배인 새 친구 전유나와 라디오 DJ 선배인 구본승의 신기한 평행이론은 11일 화요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