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세연, MBC ‘아이템’ 주연 확정…냉철한 프로파일러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진세연/사진제공=얼리버드 엔터테인먼트

배우 진세연이 2019년 방송 예정인 MBC 새 월화드라마 ‘아이템'(극본 정이도, 연출 김성욱)에 주연으로 출연한다.

‘아이템’은 엇갈린 운명의 두 남녀가 특별한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와 비밀을 파헤치는 판타지 블록버스터 드라마다. 카카오페이지에서 인기리에 연재 중인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아이템’은 지난해 드라마 ‘구해줘’를 통해 사이비 종교를 소재로 현실적이고 긴장감있는 전개를 만들어낸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굿바이 미스터 블랙’ 공동 연출과 단막극 ‘하우스, 메이트’를 통해 섬세한 연출력을 보여줬던 김성욱 PD가 메가폰을 잡는다.

진세연은 냉철한 모습에 능력까지 갖춘 프로파일러 ‘신소영’을 연기한다. 극 중 ‘신소영’은 가녀린 모습과는 달리 끔찍한 범죄 현장에서도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냉정한 판단력과 뛰어난 능력을 갖춘 인물. 주지훈이 맡은 ‘강곤’과 함께 초능력을 가진 물건들을 둘러싼 음모를 파헤치게 된다.

사극과 현대극을 넘나들며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온 진세연은 이번 ‘아이템’을 통해 기존의 청순한 이미지를 넘어 단단하고 강한 정신력을 가진 프로파일러 캐릭터로 새로운 변신을 하겠다는 각오다. 상처를 가진 인물이지만 이를 극복하고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모습이 시청자들에게 신선하게 다가갈 것으로 보인다.

‘아이템’은 ‘나쁜 형사’ 후속으로 내년 1월 말 방송될 예정이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