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과거로 간 지성·한지민, 운명 달라질까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아는 와이프’의 지성(위), 한지민. / 사진제공=tvN

‘아는 와이프’의 지성과 한지민이 2006년에서 다시 만난다.

지난주 방송에서 우진(한지민)은 엄마(이정은)에게 동전을 건네받고 “다시 가서 운명을 바꾸겠다”며 과거로 향했다. 과거를 바꾸러 직진하는 우진과 그를 말리려 뒤를 쫓는 주혁(지성)의 차가 함께 톨게이트를 통과했고 두 사람은 2006년에서 눈을 떴다.

11일 공개된 사진에서 주혁은 흔들리는 눈빛으로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다. 상식(오의식)의 뒤를 쫓는 우진의 모습도 있다. 하지만 또 다른 사진에선 우진과 주혁이 도로 한복판에 쓰러져 있어 궁금증을 자극한다.

주혁과 우진이 과거 처음 만난 곳은 버스였다. 하지만 되돌아간 2006년에서 둘은 버스가 아니라 도로에서 서로를 처음 마주하게 됐다. 시작부터 다른 출발점에 선 두 사람의 선택이 현재를 어떻게 바꿀지 기대를 높인다.

‘아는 와이프’ 제작진은 “주혁과 우진이 잘못 거스른 운명을 바꿀 수 있을지, 과연 새로운 현재를 맞이할 것인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아는 와이프’ 13회는 오는 12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