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김재욱, 지금껏 본 적 없는 시너지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 the guest’ 김동욱-김재욱/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의 김동욱과 김재욱이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시너지로 시청자를 사로잡는다.

‘손 the guest’는 11일 영매 윤화평(김동욱 분)과 구마사제 최윤(김재욱 분)의 의미심장한 장례식장 만남을 공개했다.

‘손 the guest’는 OCN이 새롭게 신설한 수목 오리지널 블록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 분노로 가득 찬 사람들의 일그러진 마음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다.

사진 속 윤화평과 최윤 사이 무겁게 내려앉은 공기가 숨 막히는 긴장감을 자아낸다. 윤화평의 거칠고 자유로운 분위기와 최윤의 묵직하고 차가운 카리스마가 범접할 수 없는 기운을 내뿜는다. 최윤을 향해 무언가를 절절하게 쏟아내는 윤화평과 달리, 한 치의 흐트러짐도 없이 앞만 바라보는 최윤의 얼음장 같은 얼굴은 결코 순탄치 않을 두 사람의 공조를 예고한다. 어둠이 내린 장례식장 복도에 홀로 남은 최윤. 아무도 없을 때야 비로소 감정을 드러내는 최윤의 슬픔은 그에게 찾아온 비극의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극 중 김동욱은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윤화평, 김재욱은 악령을 쫓는 구마사제 최윤으로 분한다. 영매 윤화평과 구마사제 최윤은 각각 샤머니즘과 엑소시즘의 세계관을 대표하는 인물. 접점이 없을 것 같은 두 사람이 운명적으로 만나 보이지 않는 기이한 힘을 쫓으며 공조를 펼치는 과정은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의 차별화된 포인트다. 폭발적인 에너지와 강렬한 흡인력이 돋보이는 배우 김동욱과 폭넓은 연기력을 지닌 독보적 매력의 김재욱이 자아낼 시너지는 독창적인 세계관에 설득력을 불어넣으며 차원이 다른 몰입도를 선사한다.

제작진은 “확실한 연기 세계와 색을 지닌 김동욱과 김재욱의 시너지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의 독창성을 더욱 강렬하게 한다. 이미 완벽한 몰입력을 보여주고 있는 두 사람의 세상 어디에도 없는 특별한 공조 케미를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손 the guest’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