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민, “‘라이프’, 추억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작품”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한민 / 사진제공=킹콩 by 스타쉽

신인 배우 한민이 11일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 종영과 함께 “추억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작품”이라고 밝혔다.

이날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극 중 응급의학과 레지던트 ‘박재혁’을 맡은 한민의 종영 소감과 함께 여러 장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민은 푸른 나무들을 배경으로 ‘라이프’의 마지막 대본을 손에 들고 있다.

소속사를 통해 한민은 “안녕하세요. 배우 한민입니다. 종영을 앞두고, 인사드리려니 감회가 새로운 것 같습니다”라고 했다. 그는 “우선 올해 초부터 반년 가까이 좋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함께 고생하고 노력하신 감독님, 작가님, 선후배 배우들, 스태프분들께 감사의 말씀 전하고 싶습니다”라고 작품을 함께한 이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달했다.

이어 한민은 “촬영하는 동안 정이 많이 들어 헤어짐에 아쉬움이 많이 남지만, 좋은 경험과 추억으로 오래 기억에 남을 작품이 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저희 드라마 ‘라이프’에 많은 사랑과 관심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도 감사드리고, 저는 또 다른 작품으로 빨리 인사드리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한민은 SBS ‘출생의 비밀’로 데뷔, 이후 JTBC ‘달래 된, 장국’, KBS 2TV ‘내일도 칸타빌레’를 통해 눈도장을 찍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