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수살인’ 형사 김윤석 vs 살인범 주지훈, 눈 뗄 수 없는 강렬한 캐릭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영화 ‘암수살인’ 캐릭터 예고편/사진제공=쇼박스

영화 ‘암수살인’이 강렬한 캐릭터를 엿볼 수 있는 캐릭터 예고편을 공개했다.

실화를 모티브로 한 ‘암수살인’은 살인범의 자백을 쫓는 유일한 형사 김형민(김윤석)과 감옥에서 7건의 추가 살인을 자백하는 살인범 강태오(주지훈)라는 기존 형사와 범인 캐릭터 관계의 통념을 깨는 설정이 돋보인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예고편은 두 캐릭터의 숨막히는 대결과 한 합도 밀리지 않은 채 서로 주도권을 주고받는 김윤석과 주지훈의 연기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태오의 자백만을 믿고 암수살인 사건에 뛰어드는 형민은 태오가 던진 7개의 단서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한다. 거짓과 진실이 뒤섞여 있는 태오의 자백 속에서 숨겨진 피해자를 찾기 위해 수사를 펼쳐 나가는 집념의 형사 형민은 묵직한 존재감의 김윤석이 뚝심 있고 인간미 넘치는 형사로 표현한다.

한마디로 ‘감정불가’, 학술적으로도 분석이 불가한 살인범 강태오는 수사에 협조하는 대가로 형민에게 갖가지 물건과 돈을 요구하며 수사를 방해한다. 주지훈은 속을 알 수 없는 살인범 강태오로 분해 캐릭터에 녹아들었다. “왜 하필 내 같은 형사를 골랐노”라며 태오를 도발하는 형민과 “니가 아무리 지랄해도 내는 못 이겨”라며 손바닥 위에 형민을 올려놓듯 수사 과정을 리드하는 태오의 강렬하고 숨막히는 심리 대결은 ‘암수살인’을 보는 가장 큰 재미 중 하나가 될 것이다.

‘암수살인’은 오는 10월 3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