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솔미, ‘죽어도 좋아’ 캐스팅…2년 5개월만의 복귀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박솔미 / 사진제공=와이피플이엔티, 프로덕션H

KBS 새 수목드라마 ‘죽어도 좋아’ 측이 11일 “배우 박솔미의 캐스팅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죽어도 좋아’(극본 임서라, 연출 이은진, 제작 와이피플이엔티·프로덕션H)는 안하무인 성격의 ‘백진상’(강지환) 팀장과 그를 개과천선 시키려는 ‘이루다’ 대리의 오피스 격전기를 담은 작품이다.

극 중 박솔미는 전설적인 구조조정 전문가 출신으로 회사의 전략 기획 본부장으로 스카웃 되는 ‘유시백’ 역을 맡는다. 친화력 있는 화술에 부드러운 미소를 지닌 직장인이며, 말 한마디로 내로라하는 기업들을 벌벌 떨게 만들 수 있는 카리스마의 소유자다. 탄탄한 엘리트 코스를 밟아왔다.

박솔미는 승부욕 넘치는 로펌 변호사 캐릭터로 활약했던 KBS ‘동네변호사 조들호’ 이후 약 2년 5개월 만에 ‘죽어도 좋아’를 통해 복귀하게 된다.

‘죽어도 좋아’는 ‘2015년 오늘의 우리 만화’를 수상한 동명의 다음 웹툰을 원작으로 한 드라마다. ‘오늘의 탐정’ 후속으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