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현빈 “손예진과 범죄 오락 영화…멜로로 만날 수 있는 기회 있단 것”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현빈이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협상’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현빈이 멜로 영화가 아닌 범죄 오락 장르의 영화 ‘협상’을 통해 배우 손예진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협상’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종석 감독과 배우 손예진, 현빈이 참석했다.

이날 현빈은 ‘협상’으로 만나게 된 것에 대해 “멜로로 만나지 않아 아쉽기도 하지만 아직 멜로 기회가 남았다는 얘기도 된다. 작은 모니터를 통해 연기했는데 그것도 (직접 만나서 연기할 수 있는) 기회가 남았다는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손예진에 대해 “모니터를 보면서 얘기했을 때도 눈빛으로 많은 얘기를 할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며 “그 눈빛을 마주보고 연기했을 때는 어떤 느낌일까 궁금증도 쌓였다”고 말했다. 이어 “생각했던 것보다 흥이 많더라. 밝은 모습도, 눈웃음도 훨씬 많았다”며 “좀 더 밝은 작품에서 또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오는 19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