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당신’ 이영자, 홍진경 20년 전 과거 폭로 “한창 술 먹고 얼굴 벌게져서 다녀”

[텐아시아=우빈 기자]

‘볼빨간 당신’ 이영자, 홍진경 / 사진제공=KBS

방송인 이영자와 홍진경이 KBS2 새 예능프로그램 ‘볼빨간 당신’을 통해 폭로전을 예고했다.

오는 11일 첫 방송되는 ‘볼빨간당신’은 부모님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하는 자식들의 열혈 뒷바라지 관찰기이다. 붕어빵 두 아들과 출연을 확정한 양희경, 부모님 열정에 기름을 붓기 위해 출연을 결심한 배우 김민준, ‘어머니들의 박보검’으로 불리는 배우 최대철 등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볼빨간당신’의 시청포인트 중 놓칠 수 없는 것이 이영자, 홍진경, 오상진으로 이어지는 특별한 3MC 라인업이다. 특히 20년 지기 이영자와 홍진경의 절첸케미는 첫 방송부터 제대로 터질 예정이다.

MC들은 오프닝과 함께 ‘볼빨간당신’이라는 독특한 프로그램 제목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 ‘빨간 볼’하면 떠오르는 것이 무엇인지 저마다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하는 가운데 이영자가 절친 홍진경과 관련된 20년 전 추억 이야기를 꺼냈다. 이영자가 “20년 전 ‘슈퍼선데이’ 녹화할 때”라고 말문을 열자, 홍진경은 불안감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MC 오상진과 출연진들이 궁금증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자 이영자는 “홍진경이 한창 술 먹고 얼굴 벌게져서 다닐 때가 떠오른다”며 그 시절의 사건들을 거침없이 폭로했다.

‘볼빨간당신’은 11일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