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확행’, 서장훈∙이상민∙김준호∙이상엽의 ‘짠내’ 로드쇼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무확행’ 예고 캡처/사진제공=SBS

SBS 신규 예능 ‘무확행 – 무모하지만 확실한 행복’(이하 ‘무확행’)에서 서장훈, 이상민, 김준호, 이상엽의 ‘짠내’ 케미가 예고됐다.

오는 13일 처음 방송되는 ‘무확행’은 서장훈, 이상민, 김준호, 이상엽이 남들 눈에는 ‘무모’하고 다소 ‘무식’해 보이지만 각자 자신들만의 ‘확실한 행복’을 찾아 떠나는 로드쇼를 담는다. 이들이 함께 모여 캠핑카를 타고 ‘행복’을 찾아 떠난다는 설정이다.

첫 방송에 앞서 제작진은 4인방이 등장하는 40초 분량의 예고를 온라인과 SNS를 통해 공개했다. 영상 속에는 김준호의 집 거실에 모인 멤버들의 모습이 담겼다. 이들은 제일 먼저 ‘돌싱 서열’을 정리했다. 5개월, 6년, 13년까지 기간은 다르지만 ‘돌아왔다(?)’는 공통점을 가진 세 남자와 ‘싱글남’ 이상엽이 뭉친 가운데 “이렇게 우울한 사람들이 행복해서 웃을 수 있다면…”이라는 이상민의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이 얹어졌다.

이어 새로운 곳으로 떠난 네 남자의 모습이 공개됐다. 지구 반대편의 한 도시. 사이렌이 울리고 이상민은 다급하게 “아니 경찰차까지 오잖아”라고 외쳤다. 캠핑카 안에서 잔뜩 겁에 질린 목소리로 “안돼요! 죽어요!”라고 말하는 이상엽의 목소리도 이어졌다. 조수석에 앉은 사람은 “이거 누구 한 명이 죽어야 끝난다”라고 살벌한 멘트를 내뱉어 궁금증을 모았다.

특히 거구의 신체를 가진 서장훈은 행복을 찾아 떠난 캠핑카 생활마저 녹록치 않았다고 한다. 예고 속 서장훈은 샤워 부스에 꽉 찬 모습으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서장훈은 커다란 몸을 웅크린 것도 모자라 목이 꺾인 채 힘겹게 샤워를 했다.

4인방의 짠내 에피소드와 그들이 보여주는 ‘환장의 불협 케미’가 예고된 ‘무확행’은 오는 13일 오후 11시 10분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