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총사2’ 섬블리 이연희, 첫 물질 도전…전복 손에 쥘 수 있을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올리브 ‘섬총사2’/사진제공=올리브

올리브 ‘섬총사2’에서 이연희가 해녀로 변신한다.

10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섬총사2’ 12회에서는 첫 물질에 도전한 해녀 이연희의 새로운 모습이 공개된다.

해녀복을 입고 섬마을길을 따라 내려간 이연희. 그는 일명 ‘고래’로 불리우는 해녀 어머님들의 리드에 맞춰 본격적인 물질을 경험한다. 전복을 손에 쥐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며 바다로 뛰어든 이연희가 과연 활약할 수 있을지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이수근과 위하준의 설레는 슈퍼마켓 나들이도 펼쳐진다. 슈퍼마켓이 없는 초도에서 배로 1시간 거리인 나로도를 찾은 두 사람. 이들은 오랜만에 들른 마트에서 폭풍 쇼핑을 했다. 어르신들에게 필요한 생필품부터 초도에서의 마지막 저녁 식사를 위한 재료를 구입했다.

이어 강호동, 이수근, 이연희, 위하준, 태항호, 오륭은 섬 스테이 어르신들을 대접하기 위해 한 자리에 모여 요리를 했다. 정호영 셰프에게 하사받은 강호동의 전복 파스타부터 초보 셰프 위하준의 치킨 요리, 이연희의 전복 시금치 피자등 어르신들을 위한 정성 가득한 요리 삼매경이 펼쳐진다. 특히 피자 도우까지 직접 반죽한 이연희는 울면서 피자를 만들었다고 해 관심을 모은다.

이날 방송은 섬친이들의 마지막 초도 이야기로 꾸며진다. 마지막 날 아침까지 정든 돼지와 닭들에게 먹이를 챙기는 섬대장 강호동과 어르신들의 집안 여기저기를 손보는 만능살림꾼 이수근의 모습이 이어진다. 섬친이들을 위해 아침부터 상다리 휘어지게 차려진 섬스테이 어머니의 마지막 밥상과, 눈시울 붉어지는 아쉬운 작별의 현장이 공개된다.

‘섬총사2’는 이날 방송될 12회를 끝으로 시즌을 마무리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