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양동근 부인 깜짝 등장…“남편 보러 왔어요”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사진제공=JTBC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스튜디오에 양동근의 부인이 찾아왔다.

10일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힙합 래퍼 양동근과 마이크로닷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홍어를 사랑하는 양동근을 위해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처음으로 홍어를 주재료로 한 대결이 펼쳐진다.

최근 진행된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는 양동근의 부인이 스튜디오를 깜짝 방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양동근은 갑작스러운 아내의 등장에 진심으로 반가워하면서도 셰프들이 해준 요리를 먹으며 “아내를 위해 음식을 남겨야 할 것 같다”라며 눈치를 봐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도 “이건 딱 아내가 좋아할 맛”이라며 아내를 위했다.

이날 양동근은 “냉장고는 오롯이 아내의 세상이다. 내가 손댈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라며 냉장고 앞에서 약한 모습을 보였다. 또한 MC들이 양동근에게 “반찬이 입맛에 잘 맞느냐”는 질문하자 “내 입맛은 중요하지 않다. 아내가 해주는 음식은 다 좋다”라고 말했다.

또한 양동근은 냉장고에서 비빔국수 양념이 등장하자 “내 입맛과는 달리 매운 음식을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멀리서 직접 사온 양념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이 셋을 키우며 고생하는 아내를 위해 되도록이면 밖에서 외식을 하려고 노력하는 편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10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