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가 왔다’ 김수미, 한채영에 “아이들 입양은 내가 해결할게”…든든한 면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사진제공=MBN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배우 한채영이 선배 김수미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10일 방송되는‘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는 임시보호견 핫과 루비의 입양소식이 저조하자 선배 김수미에게 도움을 요청하는 한채영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날 김수미의 집으로 한 걸음에 달려간 한채영은 “요즘 입양 신청이 저조해요”라며 “선생님이 아는 분들도 많고, 주변에 강아지를 사랑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해서 오늘 부탁을 드리러 왔어요”라고 말했다.

핫과 루비를 본 김수미는 “둘이 사이가 좋구나. 둘이 같이 보내야 되겠다. 아파트보다는 마당이 있는 집으로 가는 게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주택에 사는 사람 위주로 전화를 해보자. 일단 김혜자 선생님이랑 김홍신 작가님에게 해볼게”라며 직접 전화 연결에 나섰다.  

하지만 연결이 잘 안되지 않자 김수미는 한채영에게 “걱정하지 말고 얘네 우리 집에 그냥 두고 가. 내가 해결할게”라며 ‘반려견의 대모’다운 든든함을 보였다.

또한 한채영은 김수미의 집에서도 발랄함을 뽐내며 이곳 저곳을 누비는 핫과 루비의 모습에 어딘지 이상함을 감지했다. 이어 한채영이 “사실, 아까 핫과 루비가 침실에 들어가는 게 좀 의심스러웠는데…”라며 서둘러 안방으로 향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뒤따른 김수미는 방안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이어 한채영은 고개를 숙여 사죄하고 김수미는 그에게 세탁비를 청구했다고 한다. 과연 김수미의 침실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이밖에도 이날 방송에는 입양 전 마지막으로 엄마 몰리를 만나기 위해 유기견 보호소로 향한 핫, 썸머, 루비의 모습도 펼쳐진다.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는 1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