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태사자 박준석, “실력이 아니라 오직 비주얼만으로 캐스팅”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사진제공=MBC에브리원

태사자 박준석이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초스피드 데뷔 뒷 얘기를 털어놓는다.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되는 ‘비디오스타’는 ‘세기말 아이돌 특집! 방가방가 캡숑짱 오빠들’편으로 꾸려져, 세기말 유행을 휩쓴 과거 대표 아이돌 4명이 출연한다. 태사자 박준석, 최창민으로 활동했던 최제우, Y2K 고재근, 클릭비 에반이 그 주인공.

최근 녹화에서 박준석은 꽃미소 하나로 길거리 캐스팅된 사연을 공개했다. 그는 “제가 음치, 박치, 몸치, 길치인 ‘사(4)치’”라며 실력이 아니라 오직 비주얼만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이에 모두가 납득하며 고개를 끄덕였다고.

또한 그는 캐스팅된 바로 다음날부터 데뷔 준비에 들어갔다며 초스피드 데뷔 스토리를 얘기했다. 자신의 닮은꼴 연예인들을 말하기도 했다. MC 김숙은 박준석과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배우 우도환과의 비교 사진을 보며 “누가 우도환이에요?”라며 헷갈려하기까지 했다고.

박준석은 태사자 시절 숙소에 찾아온 팬들에 대한 에피소드도 말했다. 매니저, 스태프 등 드나드는 사람이 워낙 많아 문을 열어놓고 생활해 숙소에 팬들까지 많이 드나들게 되었다며 “어느 날 보니 2층 세탁실 복도에 큰 일을…”이라고 덧붙여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어 박준석은 멤버들끼리 가위 바위 보를 해 뒤처리를 했다며 담담하게 털어놓았고 “(그런 일이) 두 번 정도 있었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