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빨간당신’ 43세 노총각 김민준, 부모님은 복장 터진다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볼빨간당신’ 김민준/ 사진제공=KBS2

배우 김민준이 KBS2 새 예능 프로그램 ‘볼빨간당신’에서 생후 40개월 아들의 아빠가 됐다.

‘볼빨간당신’은 부모님의 제2의 인생을 응원하는 자식들의 열혈 뒷바라지 관찰기다. 평생 자식을 위해 헌신해온 부모님의 꿈을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선 자식들의 모습이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전망이다. 배우 김민준, 최대철, 양희경의 두 아들이 출연한다. 여기에 이영자, 홍진경, 오상진이 MC로 합류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작진은 방송을 앞두고 43세 아들 김민준의 초특급 동안 부모님을 깜짝 공개했다. 모델 출신 배우 김민준의 독보적인 비주얼과 스타일, 끼는 모두 부모님에게 물려받은 우월한 유전자임을 알 수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사진 속 김민준 부모님은 70대라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동안 외모를 자랑한다. 아버지, 어머니 모두 젊은 시절부터 남다른 패션감각까지 뽐냈다고. 나란히 걷는 세 가족 덕분에 부산 거리가 한 순간에 런웨이가 됐다는 후문이다.

반면 43세 아들 김민준 때문에 부모님의 복장이 터지고 있다고. 아직 미혼인 김민준이 연애는 뒷전이고 애완견 진돗개 ‘마루’에게 사랑을 퍼붓고 있기 때문. 자신을 ’40개월 김마루의 아빠’로 소개할 정도로 ‘마루’의 아빠를 자처하는 김민준 때문에 부모님이 결국 “머리가 아파 죽겠다”고 토로한 것.

유쾌한 김민준 가족의 이야기는 11일 오후 11시 10분에 처음 방송되는 ‘볼빨간당신’에서 확인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