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신혜선, 양세종 품에 안겨 오열…설움 폭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서른이지만’ 신혜선, 양세종 스틸/사진제공=본팩토리

SBS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에서 신혜선이 양세종 품에 안겨 폭풍 오열을 하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서른이지만’ 제작진은 25~26회 방송을 앞둔 10일 슬픔에 잠겨있는 우서리(신혜선 분)와 공우진(양세종 분)의 스틸을 공개했다. 스틸 속에서 눈물샘이 터뜨린 신혜선의 모습이 담겨있다. 무언가에 충격을 받은 듯 서러움을 폭발시키고 있는 그의 표정이 안타까움을 유발한다. 잔뜩 움츠러든 서리의 어깨 위로는 평상복이 아닌 환자복이 걸쳐져 있어 더욱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우진은 그런 서리를 꼭 끌어안은 채 다독여주고 있다. 서리에 대한 걱정과 근심으로 가득 찬 그의 그늘진 표정이 눈을 떼지 못하게 한다.

지난 ‘서른이지만’ 방송에서는 서리와 우진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본격적인 연애를 시작했다. 특히 풋풋하고 달콤한 두 사람의 3단 입맞춤은 시청자들의 심장을 몽글몽글하게 만들며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였다. 연인으로 발전한 꽁설커플의 연애기에 관심이 쏠린 상황. 이 가운데 폭풍 오열을 하는 서리와 그를 감싸 안은 채 수심에 빠진 우진의 모습이 웃음만 가득할 줄 알았던 이들에게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이 고조된다.

이 두 사람의 사연은 10일 오후 10시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