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고수X엄기준X서지혜, 포스터 촬영 현장 공개…20일 특별 시사회 개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흉부외과’ 포스터 촬영 현장/사진제공=SBS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의 고수가 “시청자들과 웃고 우는 그런 드라마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친애하는 판사님께’ 후속으로 방송되는 ‘흉부외과’는 ‘두 개의 목숨 단 하나의 심장’, 의사로서의 사명과 개인으로서의 사연이 충돌하는 딜레마 상황에 놓인 절박한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이다. 2017년 히트작인 ‘피고인’의 조영광 감독과 최수진·최창환 작가의 두 번째 작품이다.

‘흉부외과’ 제작진은 최근 진행된 포스터 촬영 현장을 공개됐다. 우선 ‘의벤져스’의 첫 번째 주자인 고수는 촬영 초반 부드러운 카리스마를 선보였다. 이후 의사 가운을 입고서는 눈물까지 흘리며 촬영장을 숨죽이게 했다.

고수는 자신이 맡은 박태수 캐릭터에 대해 “의사가 되고 싶고, 의사로서 신념을 갖고 싶어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단 한명의 환자도 지나칠 수 없는 흉부외과 펠로우 박태수를 연기하게 된다.

두 번째 주자로는 ‘피고인’에서 1인 2역으로 강한 인상을 남겼던 ‘자타공인 연기의 신’ 엄기준이 나섰다. 그는 자신이 맡은 최석한이라는 인물에 대해 그는 “우선 악역은 아니다”라며 “수술에 있어서는 천재”라고 소개했다. 흉부외과 최석한 부교수는 제대로 된 대우를 받지 못하지만 최고의 실력을 갖춘 의사다.

세 번째 주자인 서지혜는 심장에 칼을 대는 의사가 최고의 서전이라는 자부심을 가진 흉부외과 조교수 윤수연이 되어 열연한다. 우아한 모습으로 카메라앞에 섰던 그는 걸크러시와 러블리를 넘나드는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촬영날이 생일이었던 그는 스태프들이 내민 케이크 선물에 환한 미소로 화답했다.

최근 티저 영상공개에 이은 포스터 촬영 현장을 공개한 ‘흉부외과’는 방송을 앞둔 오는 20일 오후 7시 상암 메가박스에서 1, 2부 시사회를 가질 예정이다. 시사회 참여를 원하는 시청자들은 ‘흉부외과’ 홈페이지와 SBS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공식SNS(SBSNOW)에서 신청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