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박세완, “다연이 보내려니 섭섭…예뻐해주셔서 행복했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KBS2 ‘같이 살래요’ 방송 캡처

배우 박세완이 KBS2 ‘같이 살래요’의 아쉬움 가득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9일 종영한 ‘같이 살래요’에서 박세완은 연다연 역을 맡아 사랑스러운 에너지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극 중 연다연은 뚱뚱한 외모로 괴롭힘을 당했을 당시 유일하게 자신의 편이 되어줬던 재형(여회현)과 우연히 다시 만났다. 이를 계기로 다연은 짝사랑하던 재형과 커플이 되어가며 성장해나갔다. 이 모습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선사하며 극의 흥미를 더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다연과 재형 커플인 ‘재다커플’을 응원하는 팬덤도 생겼다고 한다.

이에 대해 박세완은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를 통해 “9개월 동안 함께했던 ‘같이 살래요’가 끝이 났다. 다연이를 보내는 게 시원하고 섭섭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매일 보던 선생님들과 선배님들, 회현이, 새록 언니, 권이 오빠가 정말 보고 싶을 것 같다. 감독님, 작가님께 너무 감사드리고, 우리 스태프 분들 모두 진짜 너무 고마웠다고 말씀 드리고 싶다”며 “다연이를 많은 분들이 예뻐 해주셔서 촬영하는 동안 너무 행복했고, 감사했다”고 말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