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양동근, “가사 쓸 때 거친 언어 대신 ‘분유’ ‘기저귀’ 등 육아 단어 많이 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JTBC ‘냉장고를 부탁해’의 양동근/사진제공=JTBC

양동근이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출연해 ‘다둥이 아빠’가 된 후 달라진 삶을 공개한다.

1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힙합 래퍼 양동근과 마이크로닷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지난 주 마이크로닷에 이어 이번 주에는 양동근의 스웨그(Swag) 넘치는 냉장고가 공개된다. 특히 양동근은 세 자녀를 둔 ‘다둥이 아빠’답게 과거의 삶과 180도 달라진 육아 라이프를 전할 예정이다.

‘자유로운 영혼’의 아이콘이었던 양동근은 최근 ‘냉장고를 부탁해’ 녹화에서 “결혼 후 음악, 농구, 춤 등 좋아하던 취미를 일제히 접고 집에서 할 수 있는 게임을 즐기게 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새벽 4시까지 게임을 하다 아내의 ‘하지마’ 한 마디에 이유도 묻지 못하고 게임을 접는다”라고 털어놨다. 

미혼인 김풍 작가가 “왜 묻지 못하냐”라며 궁금증을 드러내자 양동근은 “물어보면 헬 게이트가 열리기 때문이다”라며 조용히 대답했다. 기혼자인 셰프들은 양동근의 고백에 크게 공감을 표했다고 한다.

또한 양동근은 결혼 후 랩 가사를 쓰는데도 많은 변화가 생겼다고 말했다. 특히 “과거에 쓰던 거친 언어 대신 ‘분유’ ‘기저귀’ 등 주로 육아생활과 관련된 주제를 사용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