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파파’ 하준, 랭킹 1위 격투기 챔피언 변신…’승리의 포효’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배드파파’의 하준/사진제공=MBC

MBC 새 월화극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에서 하준이 랭킹 1위 ‘최강 격투기 챔피언’으로 변신한다.

오는 10월 1일 처음 방송되는 ‘배드파파’(극본 김성민, 연출 진창규)는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해 나쁜 인간이 되기로 결심한 남자의 이야기를 담는다. 

극 중 하준은 종합격투기 미들급 랭킹 1위로, 최고의 인기를 누리고 있는 스포츠스타 이민우 역을 맡는다. 유지철(장혁)과 라이벌로 등장한다. 석연치 않은 마지막 경기를 뒤로 하고 은퇴한 지철과 다시 싸워 ‘진정한 승리’를 쟁취하고 싶어 하는 집념의 소유자로 극에 긴장감을 불어넣을 예정이다.

이와 관련 이민우가 철창의 링 속에서 상대를 제압하는 경기 장면이 공개됐다. 거칠게 치고받는 펀치로 땀범벅에 상처투성이가 된 모습. 그럼에도 지치지 않고 상대를 몰아붙이던 끝에 플라잉 니킥을 구사해 KO승을 따내고 있다. 모든 스태프들이 나와서 축하하는 가운데 민우는 짜릿한 승리의 기분을 만끽하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하준은 격투기 선수 역을 표현하기 위해 열정적으로 훈련과 촬영에 임하고 있다. 전작 ‘범죄도시’ 촬영 이후 무에타이, 주짓수 등을 배우며 꾸준히 운동을 해왔던 그는 강인한 캐릭터를 완성시키기 위해 복싱과 머슬 운동까지 더해 길게는 6~7시간씩 운동에 몰입하고 있다고 한다. 고구마와 닭가슴살 샐러드를 먹는 식이요법으로 몸을 조절하며 코리안탑팀 길현권 관장의 자문을 받아 실감나는 격투 기술을 배우고 있다.

이에 대해 하준은 “처음 도전해 보는 역할이라 잘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도 많았다. 하지만 설레고 떨리는 마음이 더 컸기에 일단 ‘도전하자!’라는 마음으로 준비하고 현장에 들어섰다”고 말했다. 이어“첫 촬영부터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 배우들의 분위기가 화목했다. 함께하는 모든 분들을 믿으며 편안한 마음으로 임할 수 있었다”고 했다.

‘배드파파’는 ‘사생결단 로맨스’의 후속으로 오는 10월 1일 오후 10시 첫 회를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