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김동욱·정은채, 첫만남부터 경찰서行…인연일까 악연일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손’ 김동욱 정은채/ 사진제공=OCN

OCN 수목 오리지널 ‘손 the guest’의 김동욱과 정은채가 불꽃 튀는 첫 만남으로 심상치 않은 인연을 시작한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10일 윤화평(김동욱 분)과 강길영(정은채 분)의 경찰서 맞대면 현장을 공개했다.

‘손 the guest’는 OCN이 새롭게 신설한 수목 오리지널 블록의 포문을 여는 작품으로 한국 사회 곳곳에서 기이한 힘에 의해 벌어지는 범죄에 맞서는 영매와 사제, 형사의 이야기다. 분노로 가득 찬 사람들의 일그러진 마음속 어둠에 깃든 악령을 쫓는 한국형 리얼 엑소시즘 드라마.

사진 속 윤화평과 강길영은 눈빛만으로 팽팽한 갈등을 고조시키며 보는 이들을 몰입시킨다. 경찰서까지 끌려왔지만 아무것도 모른다는 듯 천연덕스럽고 능청스러운 표정을 짓는 윤화평과 달리 날카로운 강길영의 눈빛은 강렬하게 번쩍인다. 또 다른 사진 속 경찰서 복도에서 다시 대치한 두 사람 사이에는 사뭇 다른 긴장감이 감돈다. 강길영의 손목을 붙잡은 윤화평의 눈빛은 어느새 돌변해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고 있다. 강길영도 이를 진지하게 받아친다. 첫 만남부터 드라마틱한 시너지를 자아내는 두 사람의 호흡이 긴장감을 높인다.

김동욱이 연기하는 윤화평은 령(靈)과 교감하고 악행을 저지르는 악령을 알아보는 영매. 집안 대대로 무속인인 세습무 집안에서 특이하게 령을 보고 감응하는 강신무(신내림 받은 무당)의 자질을 가지고 태어났다. 윤화평은 영매의 능력으로 과거와 현재에 존재하는 악령의 그림자를 쫓는다. 정은채가 분하는 강길영은 악령을 믿지 않는 형사다. 베테랑 남자 형사들도 기겁할 정도로 사건 수사에 온몸 불사하는 열정 과다형, 집중력 과잉 형사. 악령을 믿지 않지만 윤화평과 구마사제 최윤(김재욱 분)을 통해 알 수 없는 존재의 공포를 느끼며 이들과 깊숙하게 얽히기 시작한다.

제작진은 “서로 다른 세계의 사람이라고 할 수 있는 윤화평과 강길영의 불꽃 튀는 첫 만남이 남다른 긴장감을 선사한다. 감정과 분위기를 자유자재로 조율하는 능수능란한 김동욱과 순간적인 에너지가 탁월한 정은채의 호흡을 기대해도 좋다”고 밝혔다.

‘손 the guest’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첫 회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