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션샤인’ 유연석, 명장면 메이커의 숨은 노력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미스터 션샤인’ 방송화면 캡처

배우 유연석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미스터 션샤인'(극본 김은숙, 연출 이응복)에서다.

이날 방송에서 구동매(유연석)는 유진초이(이병헌)와 동지가 돼 힘을 모았고, 위험한 상황에 놓여 시청자들의 불안감을 높였다.

동매는 유진에게 우체사를 뒤져봐야 하는데 도와줄 수 있냐는 제안을 받았다. 유진은 “적의 적은 동지다. 우린 지금 동지”라며 동매에게 함께 해줄 것을 원했다. 동매는 그가 모리 타카시(김남희)를 이야기하는 것임을 눈치채고 “두 팔 걷어 돕겠다. 나도 그 자에게 갚을 게 있다”며 조선의 정보를 팔아넘긴 밀정을 밝혀냈다.

앞서 동매는 무신회 수장이 조선에 와 자신의 뒤를 지켜보고 있다는 것을 알았고, 위기를 감지했다.

극 말미 동매는 쿠도 히나(김민정)의 방문을 열고 나타났다. 그는 위험한 상황에 놓였음에도 이정문(강신일)의 납치 소식을 듣고 히나를 위해 한 걸음에 달려왔다.

이날 유연석은 급변하는 전개에서 팽팽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극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이끌었다. 이병헌과 동지가 돼 밀정을 밝혀내는 장면은 남다른 호흡으로 짜릿함을 안겼고, 목숨을 걸고 김민정을 지켜내는 장면은 보는 이들을 설레게 했다. 무엇보다 무신회 수장이 등장하며 극은 다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구동매의 앞날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