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전자’, 10월 5일 첫 공개…넷플릭스 단독 공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YG엔터테인먼트와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기업 넷플릭스(Netflix)가 손잡고 완성한 ‘YG전자’가 오는 10월 5일 공개된다.

‘YG전자’는 예능프로그램 ‘음악의 신’ ‘UV신드롬’ 등을 만든 박준수 PD가 연출한 새 시트콤이다. ‘SNL 코리아’의 김민석 작가가 합류하고, 그룹 빅뱅 승리가 YG엔터테인먼트 배경으로 위기의 회사를 지키고 싶은 야망가로 출연한다. 최근 예능에서 ‘젊은 사업가’ ‘위대한 승츠비’ 등의 애칭을 얻은 승리의 캐릭터를 그대로 차용했다.

‘YG전자’는 극 중 ‘YG 전략 자료 본부’의 줄임말이다. 거창한 이름과 다르게 실제로는 오합지졸이다.

승리는 ‘YG전자’에서 하루아침에 기피 1순위 부서인 ‘YG 전략 자료 본부’로 좌천된다. 위기의 YG를 살려내고 다시 본사로 돌아가기 위해 분투하는 인물이다. 승리뿐만 아니라 블랙핑크, 아이콘, 위너, 원 등 YG 소속 가수들이 출연할 예정으로 팬들의 관심도 쏠리고 있다.

‘YG전자’는 10일 오전 8시 넷플릭스 SNS에 첫 방송일 확정을 축하하기 위해 ‘케이팝 마스크 영상’을 공개했다. 귀하고 소중한 것을 팬들과 나누고 싶은 승리의 섬세한 마음, 의욕과 야망은 있지만 능력은 모자란 승리의 상반된 모습이 돋보인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