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종영까지 2회…배우들이 직접 뽑은 관전 포인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씨그널 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

JTBC 월화드라마 ‘라이프’에 출연하는 배우들이 마지막 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과 시청 포인트를 꼽았다.

‘라이프'(극본 이수연, 연출 홍종찬 임현욱)는 오는 11일 방송을 끝으로 막을 내린다. 날카로운 시선으로 의료계를 둘러싼 현실을 짚으며 매회 묵직한 화두를 던지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신념을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의사 예진우로 섬세한 연기를 보여준 이동욱은 “결말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라이프’, 마지막까지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거대 권력에 맞서는 의료진이 어떤 수를 두는지, 최고조에 이른 화정그룹과 의료진의 대립이 어떤 결말을 맞이하게 될지 지켜봐 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냉철한 승부사 구승효를 맡은 조승우는 “‘라이프’가 아주 조금일지라도 의미 있는 작품으로 남길 바라는 마음”이라면서 “상식적으로 옳지 않다고 생각되는 일에 대해 또는 누군가는 꼭 해야만 하는 일에 대해 자신의 모든 걸 걸고 몸과 마음으로 부딪힐 수 있는 참된 용기를 가진 사람이 세상에 과연 얼마나 있을까요? ‘라이프’의 마지막 회에는 그런 사람이 꽤 나올 것 같다”고 설명했다.

원진아는 따뜻한 마음이 돋보이는 의사 이노을 역을 맡아 극에 온기를 불어넣었다. 그는 “벌써 ‘라이프’의 마지막이 다가온다니 아쉬운 마음이다. 평생 잊지 못할 기억이 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과연 병원에 닥친 위기들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 모두가 제자리를 찾아갈 수 있을지 함께 응원하고 지켜봐 달라”고 기대를 높였다.

말 못 할 비밀을 품은 예선우로 분한 이규형은 “좋은 선후배님들과 촬영할 수 있어서 영광이었다. 예진우와 예선우의 관계를 마지막까지 잘 지켜봐 달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유재명은 묵직한 신념의 의사 주경문으로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의 몰입도를 끌어 올렸다. 그는 “또 최선을 다한 작품이 한 편 끝났다. 우리의 노력이 많은 분과 소통돼 더 좋은 세상으로 나가는데 조그마한 보탬이 됐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 ‘라이프’ 최종장은 끝이자 새로운 시작이다. 상국대학병원의 ‘지금’과 ‘미래’를 함께 느껴보실 수 있기를 바란다”고 했다.

카리스마 넘치는 연기로 긴장감을 조율한 문소리는 “예리한 시선으로 병원 그리고 사회의 이면을 담아낸 ‘라이프’가 던진 묵직한 화두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오랫동안 기억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