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싱어5’ 박미경 “내 목소리 특색 있다고 하더니 다 뻥, 속았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JTBC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처

가수 박미경이 자신의 모창 능력자를 극찬했다.

9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히든싱어5’는 왕중왕전 전쟁의 서막 편으로 꾸며져 원조 가수들이 모창 능력자를 돌아봤다.

사람들이 ‘누가 언니를 따라하겠어요’, ‘언니는 특색이 있잖아요’이랬는데 다 뻥이었다. 속은 거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히든싱어5’ 박미경 편은 실력자들이 대거 출연해 레전드 편을 만들기도 했다. 이에 박미경은 “나를 따라하는 분들은 다들 실력자다. 그리고 착해”라며 “박미경 다둥이들 다 사랑스럽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박미경은 여군 박미경 이효진을 칭찬하며 “생각할수록 마음에 든다. 나도 원래 음악 안 했으면 꿈이 여군”이라며 “또 내가 통에서 나오는데 갈길을 잃고 자리를 못 찾았다. 뒤에서 효진 씨가 나오면서 나를 인도해주더라. 두 번이나 인도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주 사랑스러운 마음이 이끌렸다. 옛날의 나를 보는 듯했다. 노래도 대쪽 같이 잘하더라”며 “효진 씨는 왕중왕전도 할 수 있다 파이팅”이라고 응원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