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이스2’ 이하나, 진범 존재 알았다 “이진욱 함정에 빠졌다, 도청 중”

[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OCN ‘보이스2’ 방송화면 캡처

이하나가 이진욱이 함정에 빠졌다는 것을 알아챘다.

9일 밤 방송된 OCN 오리지널 ‘보이스2’에서 강권주(이하나 분)가 도강우(이진욱 분)이 방제수(권율 분)의 함정에 빠졌음을 알게 됐다.

강권주는 도강우의 연락을 받고 그를 만났다. 강권주는 “모든 증거가 도강우 형사님을 가리키고 있다. CCTV에 검은색 우비를 입고 트렁크를 운반하는 이 사람 형사님 아니냐”며 “이제는 믿을 수 없으니 자수해라”고 총을 겨눴다. 하지만 도강우는 “당신만은 다를 줄 알았다”며 자신의 말을 믿어주지 않는 강권주에 실망했다.

경찰서로 돌아온 강권주는 자신의 추리를 의심했고 도강우가 블랙 아웃 현상을 겪고 있다는 것에 힌트를 얻어 그의 집에 CCTV가 있다는 사실을 알았다. 강권주는 도강우의 집에서 CCTV를 발견했고 영상을 통해 진범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또 그가 신체 훼손에 대한 범죄를 끊임없이 조사했다는 것을 알고 “도강우 형사는 부친과 싸우고 있었다. 똑같이 되지 않으려고 자신을 핍박해왔다. 그랬는데도 아무도 믿어주지 않았다면 나 역시 끔찍했을 것”이라며 “인간에 환멸을 느꼈을 것이고 진범이 노리는 것도 그것. 세상에 대한 분노로 보지도 듣지도 못 하는 것이다”고 확신했다.

특히 강권주는 진범이 무전기를 매개로 도청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형사들에게 사실을 알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